지상렬, 첫 황금배지 받을까
이경규에 "해준 게 뭐있어!"
막내 김준현에 구박+타박
'도시어부2' 지상렬 / 사진 = 채널A 제공

'도시어부2' 지상렬 / 사진 = 채널A 제공

개그맨 지상렬이 '강약약강' 태도로 웃음을 자아낸다.

26일 방송되는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이하 '도시어부' 시즌2) 15회에서는 두 MC 이덕화와 이경규, 반고정 박진철 프로가 이태곤과 지상렬, 김준현과 함께 거문도 돔 대전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연예계 대표 낚시꾼 지상렬은 여러 차례 '도시어부' 게스트로 출연하며 화려한 입담과 남다른 낚시 실력을 뽐내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지난해 코스타리카 항해에 함께 하며 빅재미를 선사하는 등 믿보 게스트로서 활약을 펼쳤었다.

그러나 다수의 출연에도 아직까지 황금배지를 품지 못해 강태공으로서의 자존심을 세우지 못한 상황. 이에 지상렬은 남다른 승부욕을 장착한 채 "이번엔 배지 한 번 타봐야지"라며 거문도 돔 대전에 출사표를 던진 바 있다.

이날 낚시 대결에서 지상렬은 자신의 유행어를 빗대 "참돔! 경찰서 가고 싶어?"를 외치며 대어를 향한 간절함을 드러냈다고. 그러나 생각처럼 입질은 찾아오지 않았고, 지상렬은 애꿎은 막내 김준현을 향한 구박과 타박을 펼치기 시작했다고 한다.

이에 이경규가 "만만한 게 준현이야?"라며 지적하자 지상렬은 “"저 쉰하나예요. 나한테 뭐해준 게 있다고"라며 반격했다고 전해져, 두 사람의 티격태격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그러나 지상렬은 이태곤 앞에서는 목소리가 한없이 작아지는 극과극의 온도차를 보였다고. 지상렬은 "난 태곤이가 형이었으면 좋겠어. 형이라고 부르면 안돼?"라며 전형적인 '강약약강'의 태도를 보였다고 전해져 웃음폭탄을 예고하고 있다.

결국 이경규는 지상렬을 향해 "비참하게 살지 마!"라며 경고하기에 이르렀고, 이에 지상렬은 "낚시하다가 우울증이 올 수 있네요?"라며 신세 한탄을 펼쳤다고 해 험난한 황금배지 도전기가 과연 어떤 결과를 맞이하게 될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한편, '도시어부2'는 26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