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SNS에 여행 사진 게재 후 논란 일어
KBS "최동석 반성하고 주의하겠다 밝혀"
박지윤 "사실과 다른 부분은 오해 거둬달라"
최동석 /사진=KBS

최동석 /사진=KBS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극복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KBS 최동석 아나운서, 방송인 박지윤이 가족들과 여행을 다녀와 논란이 일었다. 이에 최동석 아나운서는 반성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KBS는 26일 자사 홈페이지 시청자상담실 자유게시판을 통해 "최동석 아나운서 관련 논란에 대해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했다.

이어 "어젯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있다"며 "이와 관련해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주었으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지윤은 최근 SNS에 가족 여행 사진을 게재했다. 그러자 한 네티즌은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는 시기에 가족 여행 사진을 올린 것에 대해 지적했고, 박지윤은 프라이빗 콘도에서 가족끼리 있던 것이라며 반박했다. 평소 박지윤은 SNS를 비공개로 운영하고 있었음에도 해당 내용은 온라인 상에서 퍼지기 시작했고, 곧 논란으로 번졌다.
박지윤 '사회적 거리두기' 논란에 KBS "최동석 반성" /사진=한경DB

박지윤 '사회적 거리두기' 논란에 KBS "최동석 반성" /사진=한경DB

이에 박지윤은 법무법인 대호를 통해 "비공개 계정이기는 하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 하시는 많은 분들에게 모범이 되는 사례는 아니기에 그 자체로 질책 받아 마땅하다"면서도 "하지만 대다수의 보도에 알려진 것처럼 댓글을 주신 분과 설전을 주고받았다는 것은 조금 과장된 부분이 있다"고 입장을 전했다. 그는 상황을 오해한 네티즌에게 댓글로 설명을 한 것이었고, 이후 불필요한 오해를 만든 것 같다는 마음에 최초 게시물을 삭제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불편러들이 많다'고 언급한 글은 이와는 별개로 또 다른 이슈로 악의적인 댓글을 받아 작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지윤은 "부디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질책을 하시되, 사실과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오해를 거두어 주시고 가족에 대한 공격과 잘못된 보도의 재생산을 멈추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