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채널A 재승인 여부 추후 결정…"TV조선, 공적책임·공정성 항목 과락"

보도전문채널인 연합뉴스TV와 YTN이 향후 4년간의 채널 재승인을 받았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6일 제15차 위원회 회의를 열어 '종합편성·보도 전문 방송채널사용사업자 재승인에 관한 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심사 평가에서 연합뉴스TV는 657.37점을 받았고, YTN은 654.01점을 받았다.

이들 보도전문채널의 재승인 유효 기간은 다음 달 1일부터 2024년 3월 31일까지 총 4년이다.

방통위는 종합편성채널 TV조선과 채널A에 대해서는 공적책임·공정성, 편성·보도의 독립성 강화 등을 위한 계획을 확인한 후 향후 재승인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심사 평가 점수는 TV조선이 653.39점, 채널A가 662.95점이다.

이 중 TV조선은 방송의 공적 책임과 공정성의 실현 가능성 및 지역·사회·문화적 필요성에 대한 평가 항목에서 과락했다.

방통위, 보도채널 연합뉴스TV·YTN 재승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