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거인' 장도연, 새 가족?
"사춘기 아들 키우는 것 같아"
예측불가 일상, 웃음 기대
'나 혼자 산다' 장도연 / 사진 = MBC 제공

'나 혼자 산다' 장도연 / 사진 = MBC 제공

'나 혼자 산다' 장도연의 시끌벅적 유쾌한 일상이 시청자를 찾아간다.

27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장도연이 반려동물과 함께 한 좌충우돌 육아일기를 펼친다.

지난 출연 당시 애완 콩나물에게 정성을 쏟으며 엉뚱한 매력을 보여줬던 장도연은 또 한 번 새로운 가족을 소개한다. 주인공은 바로 귀여움으로 완전 무장한 아기 고슴도치 츄. 반려동물과 함께한 유쾌 발랄한 일상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녹여버릴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장도연은 남다른 애정부터 센스까지 챙긴 츄의 작명 비하인드를 공개하는 것은 물론, 깜찍한 복화술로 끊임없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긴다. 특히 장도연은 고슴도치 육아에 과몰입하며 숨겨왔던 모성애를 폭발, 애교 있는 모습까지 뽐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장도연은 도무지 종잡을 수 없는 감정변화를 겪으며 한 편의 모노드라마를 찍었다고 해 호기심이 증폭된다. 웃음이 끊이지 않는 행복한 시간을 보내다가도 한 순간 비명을 지르며 예측 불가한 하루를 보낸다고. 이어 츄를 향해 "사춘기 아들 키우는 것 같다"며 육아의 어려움을 토로하다가 "이게 가족이냐!"라며 한숨이 점점 깊어지는 모습으로 예기치 못한 웃음을 안긴다. 츄의 천사 같은 외모 뒤에 숨겨진 까칠한 악동의 면모가 무엇일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한편, 장도연의 고슴도치 츄와 함께 하는 일상은 27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볼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