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주간 가장 뜨거웠던 뉴스를 댓글로 알아보는 개그맨 황영진의 ‘텐아시아 댓글 뉴스’.

‘텐아시아 댓글 뉴스’가 TV조선 예능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우승한 트로트 가수 임영웅의 팬클럽 기부에 관한 네티즌의 반응을 살펴봤다.

임영웅의 팬클럽 '영웅시대'가 지난 18일 대한적십자사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억 4500만 원을 기부했다. 이는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5일 동안 4498명의 팬클럽 회원들이 모금에 참여한 금액이다.

팬클럽은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있는 환자, 자가 격리자, 감염에 취약한 재난취약계층, 일선에서 사투를 벌이는 모든 의료진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 하루빨리 우리나라가 코로나19를 극복해서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임영웅은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진(眞)을 차지했다. 그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여러분의 응원과 기대를 배신하지 않기 위해 더욱 고개 숙여 겸손히 다니도록 하겠다"면서 "어떤 고난이 와도 사랑해주는 여러분들 생각하며 즐겁게 이겨내겠다"고 밝혔다.

소식을 접한 팬들은 “그 가수에 그 팬이라더니...선한 영향력 칭찬합니다!” “이렇게 멋진 팬클럽은 난생처음 봅니다. 임영웅씨가 큰 사랑을 받는 이유가 여기 있네요!” “다른 가수 팬은 험담하기 바쁜데...임영웅님이 인성 좋으니 팬들의 마음도 아름답네요!” “효자 임영웅 뒤에는 든든한 팬클럽이 있군요!” “와...영웅시대! 홍보가 별로 안 되었는데도 그 짧은 기간에 1억 넘게 모이다니...대단합니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댓글 뉴스] "그 가수에 그 팬"…'미스터트롯' 임영웅 팬클럽, '영웅' 됐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