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팀 상대로 승리할 준비 마쳤다
강팀과의 6강 경기 앞두고 특훈 돌입
'핸섬타이거즈'의 6강 대비 특훈 / 사진제공=SBS

'핸섬타이거즈'의 6강 대비 특훈 / 사진제공=SBS

SBS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이하 ‘핸섬타이거즈’)에서 서장훈 감독이 강팀과의 대결을 앞두고 만반의 준비를 한다.

27일 방송되는 ‘핸섬타이거즈’에서 선수단은 6강 경기를 앞두고 서장훈 감독이 준비한 특별훈련에 임한다.

이번 경기는 서장훈 감독의 말대로 “이제는 정말 지면 끝”인 6강 경기다. 이번 ‘핸섬타이거즈’의 상대 팀은 ‘아울스’와 함께 우승 후보로 언급되는 ‘업템포’이다. 자타가 인정하는 탈 동호회급의 실력을 보유한 ‘업템포’는 지난해 메이저 생활 체육 농구 대회인 안산 상록수 대회, 동호회 최강전 대회 우승을 비롯해 김포금쌀배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강팀이다. 개인 기량이 뛰어난 선수들이 많고 평균 신장 역시 190cm에 육박하는 피지컬까지 강력한 팀이다.

서장훈 감독과 ‘핸섬타이거즈’ 멤버들은 강팀인 ‘업템포’와의 경기를 대비해 강화 훈련에 돌입했다. 이들은 먼저 ‘업템포’의 경기 영상을 분석했다. 서장훈 감독은 ‘업템포’에서 슛 성공률이 높은 1번과 2번 선수를 요주의 인물로 꼽으며 조심하라고 일렀다. 멤버들은 영상 분석 내내 필기까지 하며 진지한 자세로 임했다.

6강을 앞두고 경기 분석도 진행하고 열심히 훈련하며 우승후보를 상대로 만반의 준비를 갖춘 ‘핸섬타이거즈’, 그리고 한순간의 방심으로 승패가 갈리는 치열한 6강전 경기는 오는 27일 밤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