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장하온, ‘라스트싱어’서 파워풀 퍼포먼스로 존재감 뽐내

[연예팀] 걸그룹에서 트로트 가수로 변신한 장하온의 이색 행보가 눈길을 끈다.

장하온은 트로트 흥행에 불을 지핀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을 시작으로 MBN ‘트로트퀸’에 이어 최근 MBN ‘여왕의 전쟁 : 라스트싱어(이하 라스트싱어)’까지 연속 러브콜을 받아 트로트 프로그램에 연이어 출연하고 있다.

그는 2013년 걸그룹으로 데뷔했지만 어머니의 권유로 트로트 가수로 전향해 TV조선 ‘미스트롯’에 출연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본선 최종 20위권 안착이라는 성적으로 그의 도전은 마감됐지만 이후 ‘미스트롯트9’ 전국투어콘서트 출연자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음악은 눈을 뜨고 즐겨야 한다’는 그는 얼마 전 종영한 MBN ‘트로트퀸’ 1:1트로트 맞장대결에서 안이숙을 상대로 홍진영의 ‘따르릉’을 ‘자전거 따르릉’으로 바꿔 자전거 퍼포먼스를 선보였으며 1:1지목배틀에서 이미리를 상대로 나미의 ‘빙글빙글’과 ‘인디언 인형처럼’ 댄스 무대로 5:1로 승리를 거둔 바 있다.

장하온을 잘 아는 가요관계자는 “그는 파워풀한 댄스와 퍼포먼스를 선보이면서도 동시에 안정적인 라이브 실력을 자랑해 리틀 지원이라고 불린다”라며 “’라스트싱어’에서도 어떤 선곡으로 그만의 퍼포먼스를 선보일지 기대가 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MBN ‘라스트싱어’는 3월26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되며 장하온의 무대를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리안엔터테인먼트)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