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트로트 가수다' 박서진, 눈물의 하차
"중심 잘 잡아 멋진 가수 될 것"
'나는 트로트 가수다' 박서진 /사진=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 박서진 /사진=MBC에브리원

가수 박서진이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 하차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 '장구의 신'이라는 타이틀을 입증하는 멋진 무대를 꾸미며 아쉬운 이별을 전했다.

박서진은 이날 4라운드 2차 경연에서 윤희상의 '카스바의 연인'으로 멋진 무대를 펼쳤다. 잇템 장구를 함께 가지고 나온 그는 전주부터 신나고 파워풀한 장구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청중평가단의 흥을 북돋았다.

그러나 리허설에서 인이어 이어폰이 빠져 한 차례 위기를 겪었던 박서진은 실전 무대에서도 인이어 문제로 무대 도중 갑자기 노래를 멈춰 모두를 걱정하게 했다.

다행히 박서진은 이내 무대에 집중해 특유의 장구 퍼포먼스와 시원한 고음으로 무대를 다시 순식간에 휘어잡았다. 끝까지 멈추지 않고 멋지게 무대를 마친 박서진에게 관객들은 큰 호응과 박수를 보내며 아낌없는 응원을 보냈다.

무대가 끝나자마자 박서진은 제작진에게 "인이어에서 아무것도 안 들린다. 이어폰 소리가 계속 들렸다 안 들렸다 해서 무대에 집중이 되지 않았다"고 갑자기 무대를 멈춘 이유를 설명했다.

박서진은 "생각이 많았다. 회차를 거듭할수록 댓글을 보게 되니까 '또 이렇게 나가면 내가 욕먹겠지?'라는 생각을 하다 보니 무대 위에서 집중을 못했다"라며 밝고 건강한 모습 뒤에 감춰져 있던 속마음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결국 박서진은 모든 책임을 통감하고 자진 하차 의사를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경연의 규칙과 공정성을 지키기 위해서 자진 하차하는 게 어떨까한다. 제가 무대에서 큰 실수를 했는데도 불구하고 계속 이어가게 되면 선배들과 프로그램에 누가 될 것 같아 이런 결정을 하게 됐다"고 자진 하차를 결정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이어 "신인으로서 선배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무대를 설 수 있는 것만으로도 영광으로 생각했다. 제 노래를 평가 받을 수 있고 경연을 펼치고 좋아하는 노래를 마음껏 표현할 수 있었는데 많이 아쉬움이 남는다"라고 말하며 참았던 눈물을 쏟아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박서진이라는 사람을 좋아해 주셔서 감사하다. 지금까지 응원해주시는 것처럼 좋아해 주시리라 믿고 중심 잘 잡아서 멋진 가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서진은 '나는 트로트 가수다' 1라운드에서 최종 1위를 차지하는 등 매 라운드 상위권을 꾸준히 유지하며 최정상급 실력과 인기를 자랑했다. 특히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박서진은 다양한 매력들과 탄탄한 실력을 입증하면서 대세 트로트 가수 입지를 제대로 입증했다.

한편, 대한민국 트로트 열풍 속에서 대세 트로트 가수로 맹활약 중인 박서진은 각종 음악방송, 예능 프로그램, 행사 등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