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유명인사 중 코로나19로 첫 사망
"만성폐쇄성질환 앓고 있었다"

테런스 맥널리 원작 영화 '프랭키와 쟈니' 포스터. / 사진제공=네이버 영화

테런스 맥널리 원작 영화 '프랭키와 쟈니' 포스터. / 사진제공=네이버 영화

미국의 극작가 테렌스 맥널리가 별세했다.

CNN 등 외신은 24일(현지시간) 테렌스 맥널리가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플로리다주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테렌스 맥널리의 대변인 Matt Polk는 "테렌스 맥널리는 2001년 폐암 진단을 받았고,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을 앓고 있었다"고 밝혔다.

앞서 할리우드 배우 톰 행크스 부부, 대니얼 대 킴 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미국 유명인사중 사망자가 나온 일은 처음이다.

테렌스 맥널리는 1961년 공연계에 입성했다. 대표작은 1987년 브로드웨이 연극 '프랭키와 쟈니'다. 이 작품은 이후 알 파치노, 미셸 파이퍼 주연의 영화로 만들어졌다. 특히 뮤지컬 '거미 여인의 키스'로 처음 토니상을 받았으며 '마스터 클래스', '래그타임' 등의 작품을 통해 총 4개의 토니상을 수상했다. 지난해에는 토니상 시상식에서 공로상을 받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