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안현모, 정통 통역사 집안 자랑
"가족 중 나까지 통역사가 4명"
"고모 임종령 세계통역사협회 소속"
'라디오스타' 안현모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안현모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안현모가 정통 통역사 집안 출신임을 밝혔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윤은혜, 홍혜걸, 안현모, 이승윤이 출연했다.

이날 안현모는 "가족 중 나까지 통역사가 네 명이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그는 "외할아버지가 3개 국어를 완벽하게 하셔서 영어 뉴스를 가르쳐줬다. 이모가 유명한 통역사인데 빌게이츠 방한 당시 통역을 했다. 또 고모라고 부르는 아빠의 사촌 동생은 우리나라에서 통역사라는 직업이 화제가 된 첫 타자였다. 고모는 걸프전 때 동시통역을 했고, 엘리자베스 여왕이 내한했을 때도 통역을 맡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안현모는 고모가 임종령이라고 밝히며 "나 같은 통역사는 많지만 고모는 세계 통역사 협회에 소속돼 있다. 국내에서도 10명밖에 없다"고 자랑하기도 했다.

이어 "나는 커서 통역사가 되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은 없는데 초등학교 때 고모를 만나면 '너도 나중에 전문적인 직업을 가진 여성이 됐으면 좋겠다'고 하셨다"면서 "친언니도 통역사였는데 지금은 직업을 전향해서 요리사가 됐다"고 말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