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3'(사진=방송 화면 캡처)

'하트시그널3'(사진=방송 화면 캡처)


'하트시그널3' 박지현의 등장에 천인우와 임한결이 적극적으로 관심을 보였다.

25일 첫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에서는 청춘 남녀들이 시그널 하우스에 입주해 첫 만남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6명의 예측단으로 가수 이상민, 작사가 김이나, 정신과 전문의 양재웅 원장, 배우 윤시윤, 모델 한혜진, 가수 피오가 자리했다.

2019년 크리스마스 당일, 6명의 청춘남녀 천인우, 정의동, 이가흔, 임한결, 서민재, 박지현은 시그널 하우스에 입주해 첫 만남을 가지며 어색한 인사를 나눴다. 이 중 환한 미소가 아름다운 박지현의 등장에 남자 출연자들은 은근한 호감을 드러냈다.

이날 식사준비를 앞두고 박지현과 서로 요리 파트너를 하려고 천인우와 임한결은 기싸움을 했다. 천인우가 공격적으로 박지현 주위에서 맴돌았고, 임한결은 천인우의 방어에 박지현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지 못했다.

그러던 중 천인우가 칼을 씻어주다 손을 베었고, 박지현이 따로 가지고 있던 밴드를 가져다줬다. 이후 요리를 하던 박지현이 천인우를 의식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선택에 있어서는 박지현과 이가흔이 천인우를 택해 앞으로의 향방이 더 묘연해졌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