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희, 음주운전 혐의 인정
경찰 "술 깬 줄 알고 운전했다 진술"
적발 당시 혈중알코올농도 0.061%
"술 깬 줄 알고 운전했다" 환희, 음주운전 사실 인정 /사진=연합뉴스

"술 깬 줄 알고 운전했다" 환희, 음주운전 사실 인정 /사진=연합뉴스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그룹 플라이투더스카이 환희(본명 황윤석)가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환희는 지난 24일 오후 10시 30분께 경기 용인서부경찰서에 출석해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이날 환희는 검은색 점퍼와 청바지 차림으로 나타나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짧게 남겼다.

경찰에 따르면 환희는 평소 술을 잘 마시지 못하는데 지난 21일 오후 9시께 식사를 하며 술을 마셨고, 이후 지인 집에서 자고 일어나 술이 깬 줄 알고 운전을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환희의 블랙박스를 확인한 결과 1차로에서 2차로로 변경해 가는데 앞 차가 진로를 변경하면서 사고가 났다. 상대편 운전자 블랙박스를 받았으나 사고가 난 순간만 찍혀 다시 블랙박스를 제출받아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앞서 환희는 지난 21일 오전 6시께 벤츠 승용차를 운전하고 귀가하던 중 용인시 기흥구의 한 도로에서 차선변경을 하던 옆 차선의 아반떼 차량에 부딪혔다. 이후 아반떼 차량 운전자는 보험사 직원을 불렀고, 이 직원은 환희가 술을 마신 것을 확인하고 112에 신고했다.

적발 당시 환희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0.061%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소속사 에이치투미디어는 "환희가 이날 새벽 음주 상태에서 접촉사고를 일으킨 사실이 있으며, 이는 변명의 여지 없이 명백한 잘못"이라며 "향후 수사 과정에도 성실히 임할 예정이며 그에 따른 처벌을 달게 받겠다"고 사과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