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사진=tvN)

화양연화 (사진=tvN)



유지태가 ‘화양연화’에 끌린 이유를 밝혔다.

오는 4월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은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

극 중 유지태는 청춘을 바쳐 학생운동에 몰두했지만, 세월이 지남에 따라 현실과 타협하며 변화한 냉철한 기업가 한재현 역을 맡았다. 특히 그는 멜로 장르로 오랜만에 돌아온 만큼 “‘유지태표 멜로’를 제대로 보여드리고 싶다”는 포부를 전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유지태는 “대본이 주는 힘이 컸다. 정말 재미있게 읽어 내려갔다”며 드라마에 끌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작가님이 그려낸 감성에 공감대가 형성됐고, 그 부분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며 ‘화양연화’의 스토리에 더욱 몰입할 수 있었던 이유를 공개했다.

또한 “한재현은 세월이 흘러 신념이 변했을지라도 자기 자신에 대한 자신감과, 어느 상황에서도 유머를 잃지 않는 매력적인 인물”이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덧붙여 “현재의 재현은 과거의 재현보다 인생을 더욱 잘 알게 되었기에, 깊이 있는 감정 연기를 보여드리는 데 초점을 두었다”고 전해, 1역 2인의 캐릭터 소화로 유지태만의 ‘한재현’을 풍부하게 표현해낼 것을 예고했다.

이처럼 독보적인 분위기뿐만 아니라 이보영과의 빛나는 케미로 아름다운 감성 멜로를 탄생시킬 유지태의 열연은 ‘하이바이, 마마!’ 후속으로 오는 4월 첫 방송되는 ‘화양연화’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