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에 tvN 주역이 떴다...‘대탈출’ PD부터 이명한 본부장까지

[연예팀] ‘유퀴즈’가 방송국에 간다.

금일(25일) 오후 9시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 49회에서는 방송국 사람들과 살아온 길을 돌아보며 인생 이야기를 나누는 방송국 특집 2탄이 이어진다. 앞서 ‘유퀴즈’는 방송의 메카 상암동에서 자기님들을 만나 ‘리얼 방송국 이야기’를 선보이며 지난 시즌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날 방송에는 ‘더 지니어스’ ‘소사이어티 게임’ ‘대탈출’ 등 심리 두뇌 예능의 1인자 정종연 PD부터 ‘삼시세끼’ 시리즈, ‘응답하라’ 시리즈 등에 참여한 미다스의 손 김대주 작가와 김란주 작가, 목요일 오후 9시를 책임지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및 ’응답하라’ 시리즈 신드롬의 주역 신원호PD 그리고 예능의 전설이자 현재 tvN을 책임지고 있는 이명한 CJ ENM 미디어콘텐츠본부장이 유퀴저로 출연한다.

정종연 PD는 최고의 스케일을 자랑하는 ‘대탈출’ 세트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출연진이 잘못된 방향으로 문제를 풀 때 느낀 솔직한 심정을 밝혀 웃음을 자아낸다. 김대주 작가와 김란주 작가는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신입 시절을 공유한다. 특히 김란주 작가는 조세호의 성공을 위해 진심 어린(?) 선물을 전했다고 해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어 신원호 PD는 ‘응답하라 1997’로 드라마 연출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된 계기와 유재석과 함께 작업한 과거 에피소드를 밝힌다. 특히 이명한 본부장이 ‘유퀴즈’를 직접 평가한다고 해 어떤 평가를 내릴지 호기심이 샘솟는다.

(사진제공: tv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