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킹 (사진=화앤담픽쳐스)

더 킹 (사진=화앤담픽쳐스)



‘더킹-영원의 군주’ 이민호-김고은-우도환-김경남-정은채-이정진이 영롱한 ‘차원의 세계’로 초대할 ‘메인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하이에나’ 후속으로 오는 4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새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는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차원이 다른 판타지 로맨스다. 대한민국 최고의 필력으로 명실공히 ‘로맨틱 코미디계 레전드’라 불리는 김은숙 작가와 ‘후아유-학교 2015’, ‘태양의 후예’의 백상훈 감독,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의 정지현 감독이 의기투합하며 2020년 최고의 화제작으로 초미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2020년 4월 평행세계의 문을 활짝 열어줄 ‘더 킹-영원의 군주’의 메인 포스터 2종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먼저, 이민호-김고은-우도환-김경남-정은채-이정진, 각각의 아우라가 어우러진 ‘단체 메인 포스터’에서는 ‘대한제국과 대한민국’ 두 세계의 의미를 담은 6인의 캐릭터가 담겼다. 대한제국 황제 이곤 역 이민호와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 역 김고은을 중심으로 대한제국 황실 근위대 대장 조영 역 우도환, 대한민국 형사 강신재 역 김경남, 대한제국 최초 여성 총리 구서령 역 정은채, 대한제국 금친왕 이림 역 이정진 등 6명이 ‘6인 6색’ 변주곡을 예고하고 있는 것.

정중앙에 위치한 황제 제복의 이민호는 우수에 찬 눈빛과 고귀한 태도로 찬란한 분위기를 자아냈고, 김고은은 아련한 눈빛을 한 채 어딘가로 시선을 멈추고 있다. 차가운 회색톤으로 근엄함을 드러낸 우도환은 우직한 눈매로 신의 넘치는 모습을,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정은채는 욕망과 고상함이 뒤섞인 모습 보였다. 또한 김경남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예리한 기세를, 이정진은 어둠의 기운이 도사리는 서슬 퍼런 포스를 풍겨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특히 이민호와 김고은의 ‘커플 메인 포스터’에서는 대한제국 황제와 대한민국 형사의 운명적인 만남을 아름답고 신비롭게 담아냈다. 빽빽한 도심 숲 백마를 탄 채 우뚝 서 있는 이민호와 이민호만을 바라보는 김고은, 흔들리는 조명 속에서도 꼿꼿하게 서로에게만 집중하고 있는 두 사람은 몽환적인 분위기로 ‘보기만 해도 일렁이는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더불어 이민호와 김고은이 애틋하게 눈이 마주친, 운명의 순간이 180도 대칭된 모습으로 아래쪽에 비춰지며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하고 있는 터. 대한제국과 대한민국, 차원이 다른 세계에 있던 두 사람이 만들어낼 시리고도 설레는 평행세계 로맨스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메인 포스터 2종’을 통해 처음 접하게 될 판타지 로맨스와 지금껏 보지 못했던 평행세계에 대해 표현하고자 했다”라는 말과 함께 “‘더 킹-영원의 군주’는 낯설지만 무조건 빠져들 수밖에 없는 흡입력 있는 드라마다. 오는 4월 첫 방송될 ‘더 킹-영원의 군주’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더 킹-영원의 군주’는 ‘하이에나’ 후속으로 오는 4월 중 금, 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