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로 주말인 지난 22일에도 극장이 한산한 모습이다. / 사진=텐아시아DB

코로나19 사태로 주말인 지난 22일에도 극장이 한산한 모습이다. / 사진=텐아시아DB

영화진흥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영화업계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필요한 지원 업무를 담당하는 전담 대응 창구를 운영하기로 했다.

영진위는 24일 사무국 공정환경조성센터에 ‘영화진흥위원회 코로나19 전담대응TF(이하 코로나대응TF)’를 설치해 활동을 시작했다.

코로나대응TF는 직원 4명(단장 1인, 팀원 3인)을 배치해 영화계의 코로나19 관련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지원 방안을 안내하는 소통 창구 역할을 수행한다. 영화업계 피해현황 접수 및 취합, 영화계 지원방안 검토 및 수립, 관련 지원 제도 안내 등 피해 관련 상담과 이에 따르는 지원 업무를 담당하며, 그동안 실무팀에서 현장과 직접 대응하여 수행해 왔던 상영관 방역지원, 분야별 피해상황 조사 등의 업무도 총괄한다.

영진위는 지금까지 코로나19 피해 지원 방안으로, 영화발전기금 부과금 납부 기한 연장, 연체 가산금 면제, 영화관 소독제 및 방역 지원 등을 긴급 시행해왔다. 영진위는 "사무 행정 체계가 한국영화 제작, 배급, 상영 지원 사업 실행 위주로 편제돼 있어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초유의 위기 상황에 기만하게 대응하지 못한 한계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런 시행착오를 신속하게 극복하기 위해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대응 창구를 일원화하여 효율적인 지원이 가능하도록 체계를 갖춘 것"이라고 밝혔다.

영진위는 코로나대응TF 운영을 계기로 코로나19로 인한 영화계 전반의 피해를 최소화 하고, 영화인들의 일자리 보전, 국민의 안전한 문화향유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신속하게 모색하고 적극 실행할 방침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