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블루 전 멤버 이종현, 오늘 전역
코로나19로 휴가 후 부대 복귀 없이 전역
복무 중 부정 이슈로 팀 탈퇴
FNC와의 계약은 유지, 연예계 복귀할까
이종현 전역 / 사진=한경DB

이종현 전역 / 사진=한경DB

그룹 씨엔블루 전 멤버 이종현이 오늘(25일) 전역한다.

이종현은 25일 육군 현역으로 군 복무를 마치고 만기 전역한다. 최근 말년 휴가를 나온 그는 코로나19 사태로 부대 복귀 없이 바로 전역하게 됐다.

이종현은 지난 2018년 8월 육군 현역으로 입대했다.

그는 군 복무 중인 지난해 3월 정준영 등이 속한 단체 대화방 멤버로 알려지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종현은 불법 촬영물이 유포된 해당 대화방에서 부적절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메신저 상에서 영상을 보거나 여성 비하와 성에 관련한 부적절한 대화를 한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반성하고 있다"며 "부도덕하고 문란한 대화를 죄의식 없이 나눠 상처를 입은 분들과 큰 실망을 하셨을 모든 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속죄하겠다던 이종현은 그해 8월 여성 BJ에게 SNS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통해 추파를 던진 사실이 알려지며 재차 구설에 올랐다. 이로 인해 이종현은 결국 씨엔블루를 탈퇴했다. 하지만 FNC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은 유지 중인 상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