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가인 인스타그램

/사진=가인 인스타그램

그룹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가인이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아동 성 착취물 등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SNS 팔로우 소식을 알고 차단했다.

가인은 지난 24일 자신의 SNS 계정에 "오케이! 차단했어요. 이런 ***** *****"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가인 인스타그램

/사진=가인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에는 조주빈의 계정을 차단하는 화면이 담겨 있다. 앞서 신아영, 모모랜드 출신 연우, 김하영, 이다인, 서영, 신예지, 김예원 등이 조주빈의 팔로잉 제보를 받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오후 경찰관 3명과 외부위원 4명으로 구성된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조주빈에 대한 이름, 나이, 얼굴 등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이어 25일 오전 8시께 조주빈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할 때 포토라인에 세우는 방식으로 그의 얼굴을 공개할 방침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