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SNS로 네티즌과 설전
사회적 거리두기 지적에 "프로 불편러들"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 하차 요구까지
박지윤 사회적 거리두기 지적에 / 사진 = 한경DB

박지윤 사회적 거리두기 지적에 / 사진 = 한경DB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이 가족여행을 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지적을 받자 설전을 벌인 가운데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의 하차 요구까지 이어지는 등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박지윤은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는 글을 적었다.

이는 앞서 자신이 올린 가족여행 사진을 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지적을 받은 데 대한 불쾌감의 표현이었다.

이후 박지윤의 이름은 결국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 상위권까지 올랐고, 남편 최동석의 하차 요구까지 빗발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일부 네티즌은 KBS ‘뉴스9’ 게시판에 최동석의 하차를 요구하며 공영 방송의 메인뉴스 앵커가 사회적 거리두기에 앞장 서는 것이 아니라 여행을 다녀오고 있다고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