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남자의 기억법'(사진=방송 화면 캡처)

'그 남자의 기억법'(사진=방송 화면 캡처)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 이정훈(김동욱 분)이 절친인 정서연(이주빈 분)을 잊기 위해 전친과의 모든 추억을 잊기로 한 여하진(문가영 분)의 속사정을 알게됐다.

25일 방송된 MBC 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는 이정훈은 정신과 의사 유태은을 찾아가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이정훈은 “여하진 씨 모른다는 말 거짓말이었지. 여하진 씨가 정서연 친구라는 거 알고 있었지”라고 물었고, 유태은은 널 보는 것 같아서 못했다”라고 털어놨다. 유태은은 "당시 여하진이 이정훈이 힘들어했던 만큼 힘들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태은은 “서연씨가 하진씨이고 하진씨가 서연씨였다. 서연이 그렇게 되고 2달 지났을 때 하진씨 어머니가 찾아왔다. 그때는 친구사이인지 몰랐다"라고 말을 이어갔다. 당시 여하진은 "살고 싶지도 않고 먹고 싶지도 않아요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요"라며 괴로워했다.

유태은은 "그때 여하진의 모습은 빈 껍떼기 같았다"며 3개월 정도 치료를 하던 중 여하진이 “잠을 자고 싶다”라는 말을 해 유태은은 수면제를 처방해줬지만,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깨어나 의식을 찾았을 때 여하진은 정서연에 관한 일을 모두 있은 상태였다고 말했다. 그게 서연이를 잊는 거 그게 여하진이 살 수 있던 유일한 방법이었던 것.

이정훈은 "모든 걸 잊지 못하는 내가 불쌍한 건지, 잊어야 살 수 있는 여하진이 더 불쌍한건지"라며 중얼거렸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