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사진=MBC)

'실화탐사대'(사진=MBC)


‘실화탐사대’ 사위에게 지속적으로 폭행과 폭언을 당해 가출한 50대 여성의 사연을 파헤친다.

25일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는 ‘그녀가 사라진 이유’ 편으로 꾸며진다. 지난 1월 24일, 익산에서 한 여성이 실종됐다. 실종자는 올해 52세인 하경자 씨. 그녀는 가족이 잠든 사이 음식물 쓰레기를 버린다며 새벽같이 나간 뒤 사라져 버렸다.

그녀를 찾기 위해 온 동네를 샅샅이 뒤졌지만 그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었다는 실종자의 동생 은정 씨(가명). 그런데 하경자 씨와 같은 아파트에 사는 주민은 “마지막 봤을 때 멍들어 있었고 눈두덩이 이쯤 눈 가장자리 쪽으로”라고 증언했다.

아파트 인근 상가 직원도 “작년 겨울인가 어느 날인가 근무를 하는데 얼굴이 전체가 시퍼렇게 멍이 들어서 오신 거야”라고 당시 경자씨 모습을 기억했다.

그녀가 사라지기 전, 얼굴과 몸이 멍투성이 이었다는 주변 사람들의 충격적인 증언들이 이어졌다.

경자 씨의 동생 은정 씨(가명)는 “(실종되기) 전날 언니가 맞고 나갔다는 거예요. 손바닥으로 얼굴을 때리고, 주먹으로 때리고, 멍이 들어서 엄마가 나갔대요”라고 말했다.

그동안 하경자 씨는 사위에게 지속적인 폭행을 당했다는 것. 심지어 충격적인 가학행위도 일삼았다고 한다.행방불명이 된지 60여 일째. 핸드폰을 비롯해 아무런 소지품도 챙기지 않고 나간 그녀는 여전히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패륜 행각을 저지른 사위 추태성(가명)의 주장과 사건의 전말을 공개한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직장내에서 믿지 못할 갑질로 해고당한 보육사의 사연도 공개된다. MBC ‘실화탐사대’는 25일 오후 10시 5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