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모녀'(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아한 모녀'(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아한 모녀’ 오채이를 잡으려던 지수원이 교통사고를 당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우아한 모녀’에선 첫째 딸 유진(차예련 분)에게 절연을 당하고 엄마 곁을 떠나려는 둘째 딸 세라(오채이 분)를 잡다 교통사고를 당하는 은하(지수원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윤경(조경숙 분)은 유진을 며느리로 받아들이는 조건으로 은하와 인연을 끊으라고 했고 이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은하는 흥분했다. 이에 세라는 “엄마가 해준 오빠 엄마한테 잘못했잖아요. 30년 전 아이 잘못된 것도 그렇고”라 지적했다. 또한, 은하에게 정이 떨어진 인철(이훈 분)은 합의이혼 신청서를 우편으로 보냈다.

은하는 인철을 만나 “비겁하게 도망치더니 협의이혼 신청서를 우편으로 보내? 이혼 전에 꼭 해야 할 일이 있어. 유라가 우리랑 인연 끊겠대. 우리랑 평생 안 보는 조건으로 조윤경이 허락했나봐”라며 인철에게 유라를 데려오자고 설득했다.

이에 인철은 “해준이랑 그 집에서 살게 둬. 유라만 행복하면 된 거지. 앞으로 유라나 세라 인생에 끼어들지마”라 당부했지만 은하는 이를 무시한 채 유진을 찾아갔다.

하지만, 유진은 “제가 행복하길 바라신다면서요. 낳아주셔서 감사해요. 다시 찾아오지 마세요. 길에서 우연히 마주쳐도 모른 척 해주세요. 저도 그럴 거예요”라며 선을 그었다.

은하에게 질려버린 세라는 결국 가출을 택했다. 세라마저 집을 나가버리려 하자 은하는 세라를 붙잡으려하다 딸이 보는 앞에서 차에 치이고 말았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