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사진=MBC에브리원)


그룹 NRG 출신 가수 천명훈이 그룹 NTG에 대한 강한 애정을 드러냈다.

천명훈은 25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미스터트롯' 출연 심경을 고백하기도 했다. 천명훈은 "트로트는 완전히 다른 세계라 엄청 힘들었다"며 쉽지 않은 도전이었음을 밝혔다.

이어 그는 "팀 미션으로 NTG라는 그룹을 결성했는데 연습을 할 때마다 동생들이 진심으로 고맙게 생각해주더라. NRG 동생들한테는 전혀 못 느껴본 보람을 느꼈다"며 활동 당시 NRG 멤버들에 대한 섭섭함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에 MC 김용만이 NRG와 NTG중 누구를 택하겠냐고 묻자, 망설임 없이 NTG를 선택해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고.

한편 본격적인 퀴즈 대결에 앞서, 박명수는 "천명훈 씨가 공부도 잘했고, 어렸을 적 꿈이 검사였다"고 이야기하며 반전 실력을 예고했다. 천명훈은 "못 믿으시겠지만, 아버지가 S대 법대 출신이시다. 그래서 저도 중학교 1학년 때까지는 판검사를 꿈꿨었다"라고 밝히며 모두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그가 과거의 꿈에 걸맞은 실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천명훈의 활약을 볼 수 있는 '대한외국인'은 25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