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김호중, 매니저 사칭 논란에 입 열어
"소속사와 관련 업는 인물, 법적 대응 준비 중"
김호중 법적대응 / 사진 = 김호중 SNS

김호중 법적대응 / 사진 = 김호중 SNS

김호중 측이 매니저 사칭 논란에 대한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25일 "특정인이 김호중 매니저를 사칭해 콘서트 판매 및 팬미팅 관련 사업을 하겠다며 투자자와 만나고 있다고 들었다. 하지만 그는 소속사와 관련이 없는 인물"이라며 "민, 형사상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다”고 밝혔다.

김호중은 최근 종영한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최종 4위로 큰 사랑을 받은 가수다. 프로그램 종영 후 현 소속사인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앞두고 있다.

그러나 최근 팬카페와 팬클럽을 중심으로 김호중 매니저를 사칭하는 이가 등장해 곤욕을 겪었다.
한편 김호중은 진성의 ‘태클을 걸지 마’를 비롯해 ‘무정부르스’, 주현미 ‘짝사랑’, 조항조 ‘고맙소’ 등 장르를 넘나드는 소화력과 가창력으로 주목받았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