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걸’, 긍정적 메시지 전달...메인 포스터 공개

[연예팀] ‘라라걸’이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영화 ‘라라걸(감독 레이첼 그리피스)’은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레이스 ‘멜버른 컵’에서 여성 최초의 우승을 향해 투지로 달리고 열정으로 버티며 인내심으로 질주하는 칠전팔기 승부사 미셸(테레사 팔머)의 특별한 도전을 그린 감동 드라마다.

이번에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멜버른 컵’ 경기가 시작하기 직전, 남자 선수들 사이에 혼자 여성으로 참가한 미셸의 결연한 표정이 가장 먼저 시선을 사로잡는다. 차분하게 결승선을 응시하는 미셸의 눈빛에서 우승을 향한 강렬한 투지가 느껴지며 155년 ‘멜버른 컵’ 역사상 4번째 여성 참가자이자 최초의 여성 우승을 노리는 그의 인생 스토리에 대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승리의 신은 모두에게 평등하다!”라는 카피는 보는 이들에게 꿈과 희망에 대한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며 도전을 꿈꾸는 사람들을 위한 임파워링 무비로서 ‘라라걸’을 더욱 기대케한다.

‘라라걸’은 아카데미에서 주목한 베테랑 배우 출신인 레이첼 그리피스 감독과 함께 ABC 드라마 ‘스테이트리스’에서 케이트 블란쳇의 크리에이티브 파트너로 화제를 모은 엘리스 맥크레디가 각본에 참여하고 매번 새로운 프레임에 도전하는 임파워링 아티스트 테레사 팔머가 주연으로 캐스팅되며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작은 아씨들’을 잇는 트리플 F등급 영화로 주목 받았다.

155년 만에 세계 최고의 레이스 ‘멜버른 컵’에서 우승한 최초의 여성 미셸의 실화에 영감을 받아 여성 영화인들이 의기투합하여 제작한 영화인만큼 원제 ‘RIDE LIKE A GIRL’에도 ‘여자처럼’이라는 표현에 대한 프레임을 전환하는 의미를 담으며 더욱 뜻깊은 영화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한편, 영화 ‘라라걸’은 4월15일 개봉 예정이다.(사진제공: 판씨네마)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