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유빈 SNS

사진=김유빈 SNS

뮤지컬 아역배우 김유빈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일명 'n번방' 사건에 망언을 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막말에 이어 합성 음란물인 딥페이크 계정까지 팔로우했다는 사실이 추가로 밝혀지며 대중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김유빈은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성들이 뭐 XX. N번방을 내가 봤냐. 이 XXX들아. 대한민국 XX가 27만 명이라는데 그럼 너도 사실상 XX냐? #내가 가해자면 너는 XX다. N번방 안 본 남자들 일동"이라고 글을 쓴 이미지컷을 게재했다.

또 "'내 근처에 XX 있을까봐 무섭다' 이거랑 다를 게 뭐냐고"라는 글을 덧붙였다.

김유빈의 망언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졌고 논란으로 확산됐다. 비난이 이어지자 김유빈은 "프로필란에 "제가 잘못했습니다"라는 짧은 글을 적고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그 후 트위터에 "제가 아무 생각 없이 올린 스토리를 보고 기분 나쁘셨던 분들께 죄송하단 말을 드린다. 해당 스토리는 저에게 n번방에 들어가 본 적 있냐고 했던 사람과 모든 대한민국의 남자들을 범죄자 취급하던 사람들이 있어서 홧김에 저지른 글이었다"고 사과했다. 또 "는 텔레그램 N번방과 박사방 모두 혐오하는 사람이다. 절대 그들을 옹호할 생각은 없었다. 여러분들이 뭐라고 하던 더 이상 제 논리 펼치지 않고 조용히 받아들이겠다. 이번 일로 깨달은 게 많고 더 이상 말실수하지 않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사진=김유빈 SNS

사진=김유빈 SNS

막말과 더불어 유명인들의 얼굴을 합성한 음란물, 이른바 '딥페이크' 사진을 공유하는 트위터 계정을 팔로잉 중이라는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김유빈은 자신이 해킹을 당했다는 변명을 늘어놓으며 "해킹 후 이상한 계정들이 팔로우 되어 있었다. 다 지웠는데 덜 지웠나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누리꾼은 딥페이크가 비밀 계정이라 팔로우 요청 넣어야만 팔로우되고 검색해보면 팔로우 승인해달라는 글들이 뜨는 계정이라는 것을 강조하며 김유빈의 변명을 꼬집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