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특한 멘탈 관리법 '눈물?'
'희로애락'서 이치 깨달아
김구라 '우는 방송' 추천
'라디오스타' 윤은혜 / 사진 = MBC 제공

'라디오스타' 윤은혜 / 사진 = MBC 제공

가수 겸 배우 윤은혜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독특한 멘탈 관리 비법을 공개한다.

25일 밤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 측은 윤은혜의 멘탈 관리 비법이 담긴 선공개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윤은혜가 자신만의 독특한 멘탈 관리 비법을 털어놓았다. 과거 강수지가 '많이 울고 나면 괜찮아진다'라고 인터뷰한 것을 본 후 이를 실천하게 됐다고.

평소 좋은 음악을 들으면 울 정도로 눈물이 많다는 윤은혜는 "저한테 나쁘게 했던 사람이 밉다가도 (울다 보면) 제 잘못도 보이게 되더라"라며 깊이가 다른 생각을 드러냈다. 특히 윤은혜는 토크 도중 '희로애락'의 이치를 깨닫기도. "'애(哀)' 다음에 '락(樂)'이지 않나. 그래서 슬픔 다음에 즐거움이 오는 것 같다"라고 말해 감탄을 모았다.

얼마나 오래 우냐는 질문에 윤은혜는 "진짜 속상할 때는 3~4시간, 평소엔 30~40분 운다"라며 "매일 운다"라고도 덧붙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슬퍼서 우는 것이 아닌 마음의 짐을 털어내는 방법이라고. 이에 김구라는 우는 방송을 추천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상 마지막에는 윤은혜가 멘탈 관리 덕분에 완치된 것이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과연 그것이 무엇일지 25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