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3‘ (사진= JTBC 제공)

'팬텀싱어3‘ (사진= JTBC 제공)


김문정 프로듀서가 “팬텀싱어는 황홀한 음악 안에서 내 자신을 힐링하는 시간”이라고 밝혔다.

오는 4월 10일 첫방송될 JTBC 음악 프로그램 ‘팬텀싱어3’에서 프로듀서로 합류한 김문정 음악감독이 첫 녹화 소감과 기대감을 전했다.

김문정 프로듀서는 “경연을 통해 계속 발전하는 참가자들의 여정을 지켜보는 과정이 너무나 감동적이고 개인적으로 뿌듯함과 보람도 느꼈다”며, “황홀한 음악 안에서 내 자신을 위로하며 힐링하는 소중한 시간들”이라고 출연 계기를 말했다.

김 감독은 기존 시즌에 출연했던 뮤지션 윤상, 성악가 손혜수와 ‘팬텀싱어3’에 처음으로 합류하는 최고의 뮤지컬 디바 옥주현, 히트 메이커 작사가 김이나, 천재 피아니스트 지용과 호흡을 맞춰 참가자들의 음악적 역량을 최대한 끌어올릴 예정이다.

그녀는 첫 녹화 소감에 대해 “예상대로 훌륭했다. 기본 실력은 이미 탄탄히 갖춰진 참가자들이 그들의 개성과 매력을 추가해 왔다”라며, “이번 참가자들은 각 분야에 소위 ‘선수’들이 참여해 제대로 된 전문성도 더해졌다. 덕분에 이미 ‘심사’는 더 곤혹스러워졌다”고 전했다.

김 감독은 프로듀서로서의 역할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녀는 “기본적으로 조화로움 안에서 최대한 다양하고 많은 ’잘하는’ 그룹이 만들어질 수 있게 도움이 되어야할 것 같다”라며, “저는 라이브를 주로 하는 공연인으로, 현장에서 더욱 감동을 줄 수 있는 음악을 선보일 참가자들을 눈여겨보겠다”고 밝혔다.

3년 만에 돌아오는 ‘팬텀싱어3’는 시즌 최초 글로벌 오디션을 개최하며 규모면에서 업그레이드됐으며, 역대 최다 지원자가 몰릴 정도로 뜨거운 반응을 받았다.

최고의 K-크로스오버 그룹의 탄생을 이끌어갈 JTBC ‘팬텀싱어3’는 4월 10일 밤 9시에 첫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