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시즌3 (사진= 채널A 제공)

‘하트시그널’ 시즌3 (사진= 채널A 제공)


‘하트시그널’ 시즌3가 오늘 첫 방송된다.

새롭게 시작하는 ‘하트시그널’ 시즌3에는 더욱 젊고 강력해진 연예인 예측단의 합류로 기대감을 높였다. 가수 이상민, 작사가 김이나, 정신과 전문의 양재웅 원장과 더불어 배우 윤시윤과 모델 한혜진, 가수 피오가 새롭게 함께하면서 스튜디오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첫 방송에서 6명의 예측단들은 시즌3의 일반인 출연자들이 공개되자마자 그들 각각의 매력에 푹 빠진다.

한 여성 출연자의 등장에 김이나 작사가는 “정오의 쨍한 햇살을 연상시키는 ‘클래스가 다른 미소’의 소유자”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이상민 역시 첫 회부터 러브라인이 빠르게 전개되자 “시그널 하우스에 비상약은 있냐, 출연자들 심장이 멎을까 걱정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피오는 기존의 이미지와는 달리, 아무도 캐치하지 못한 입주자들의 미묘한 시그널을 포착하는 예리한 관찰력으로 입주자의 대변인 역할을 톡톡히 한다는 후문.

단순한 첫 만남을 넘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신경전과 수많은 러브 시그널까지, 첫 회부터 어떤 일들이 펼쳐질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한편 2018년 방송된 시즌2는 방영 기간 9주 연속 화제성 1위를 기록하는 등 뜨거운 사랑을 받아온 바 있다. 이에 ‘하트시그널’ 시즌3 역시 청춘남녀 입주자들의 모습이 공개되자마자 초미의 관심이 모아졌다.

3월 초,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밀레니엄 광장 벽면 광고를 통해 출연자의 얼굴이 공개된 후 TV 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20대 검색 집중도 순위(3월1주차(3/2~3/8))’에서 1위에 올랐다. 이후 공개된 티저 영상은 공개 일주일 만에 누적 조회 수 25만 뷰를 기록하기도 했다.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요즘 남녀’의 썸을 담은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는 시간대를 옮겨 오늘(25일) 밤 9시 50분 첫 방송 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