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야, 9년 만에 남규리-김연지-이보람 완전체로 컴백 확정

[연예팀] 씨야(SEEYA)가 9년 만에 완전체로 돌아온다.

3인조 여성 발라드 그룹 씨야는 2006년 ‘여인의 향기’로 데뷔, 2011년 1월 굿바이 무대를 끝으로 해체 수순을 밟았다. 이후 남규리는 배우로 전향했고 김연지와 이보람도 솔로 가수로 활동하는 등 각자 홀로서기에 나섰다.

이들은 지난달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을 통해 9년 만에 씨야로 재결합해 큰 화제를 모았다. 오랜만에 무대에 선 씨야는 여전한 미모와 현역 못지않은 가창력으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방송 후 씨야의 재결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고, 히트곡 ‘사랑의 인사’, ‘미친 사랑의 노래’, ‘여인의 향기’ 등이 음원차트를 역주행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이에 씨야는 팬들의 응원과 성원에 보답하고자 올해 4~5월 중으로 프로젝트 앨범을 발매할 예정이다.

씨야 관계자는 “’슈가맨 3’ 이후 세 멤버들과 회사가 모여 여러 차례 재결합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팬분들의 성원에 힘입어 연내 프로젝트 앨범을 통해 완전체 컴백을 결정했다”라며 “오랜 공백기에도 불구하고 씨야 컴백을 응원해주신 팬분들께 감사드린다. 반가운 소식으로 인사드릴 수 있게 되어 멤버들 역시 모두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들은 활동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전해진 것은 없으나 프로젝트 앨범 활동 후 다시 본업으로 돌아가 연기와 솔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제공: 냠냠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난다긴다, 모스트웍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