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청원독려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관심 가져야"
박보영 '텔레그램 n번방' 청원독려 … "행동으로 옮겨야" [전문]

배우 박보영이 팬카페에 ‘텔레그램 n번방’ 청원 독려글을 남겨 눈길을 끈다.

박보영은 지난 22일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n번방’ 사건에 관심을 가져달라 독려했다.

박보영은 “요즘에 뉴스에서 많이 나오는 n번방에 대해 알고 계시나요? 정말 입에 담을 수도 없을 정도로 참혹하게 학대를 당한 어린 친구들이 있어요. 가해자가 충분히 벌을 받을 수 있게, 청원에 함께 해주세요”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팬카페인 공간에 이런 글을 써야 하나 맞는 건가 몇 번이고 고민했지만. 이런 따스한 날에 어둠 속에서 보내고 있을 피해자들이 안타까워 결국 몇 자를 적게 되었어요”라고 설명했다.

또한 박보영은 “너그러이 이해해 주세요. 정말 마음이 답답하고 화가 나서”라며 “가해자들이 벌을 받을 수 있게, 피해자들이 안심할 수 있게 청원에 동참해 주세요. 시간 많이 안 걸린답니다. 행동으로 옮겨야 작은 변화 만들 수 있어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걸스데이 혜리와 소진, 전효성, 빅스 라비, 하연수, 정려원, 손담비, 엑소 백현, 찬열, 빅스 레오, 조권, 돈스파이크, 황소윤 등 많은 스타가 n번방 운영자 및 가담자에 대한 청원 독려와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n번방 사건’은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이라 불리는 비밀방을 만들어 미성년자 등 여성들의 성 착취영상을 제작, 유포해 온 사회를 충격에 빠뜨린 사건이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 여성만 74명에 달하며 이 중 16명이 미성년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 이하 박보영이 팬카페에 게재한 글 전문

봄이 성큼 곁으로 다가온 느낌이에요! 이렇게나 빨리 봄을 맞이하게 되다니. 날씨가 좋은 날을 보면서 한편으로는 마음이 너무 아파 글을 쓰게 되었어요.

혹시 요즘에 뉴스에서 많이 나오는 n번방에 대해 알고 계시나요? 정말 입에 담을 수도 없을 정도로 참혹하게 학대를 당한 어린 친구들이 있어요. 가해자가 충분히 벌을 받을 수 있게, 청원에 함께 해주세요.

사실 팬카페인 공간에 이런 글을 써야 하나 맞는 건가 몇 번이고 고민했지만. 이런 따스한 날에 어둠 속에서 보내고 있을 피해자들이 안타까워 결국 몇 자를 적게 되었어요. 너그러이 이해해 주세요. 정말 마음이 답답하고 화가 나서.

가해자들이 벌을 받을 수 있게, 피해자들이 안심할 수 있게 청원에 동참해 주세요. 시간 많이 안 걸린답니다. 행동으로 옮겨야 작은 변화 만들 수 있어요. 고맙습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