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내의 맛'(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내의 맛' 노지훈이 어릴적 꿈이었던 축구선수를 포기하게 된 사연이 밝혀졌다.

24일 방영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노지훈은 가족들의 방문을 앞두고 아내 이은혜와 분주하게 음식준비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랜만에 모두 모인 자리에서 노지훈의 큰고모는 "부모님도 같이 계셨으면 얼마나 좋았겠냐"고 말했다. 이에 작은아버지는 "아직도 마음이 아픈 게 지훈이에게 아빠 돌아가시고 얼마 안 돼서 엄마도 돌아가셨다는 말을 하자 '엄마도요?'라고 하는데 참 그랬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노지훈은 "중학교 2학년 때 아버지가 2년 정도 암 투병하다 돌아가셨고, 어머니는 아버지 장례식 후 12일 만에 돌아가셨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그는 "어렸을 때 누나들은 학업도 포기하고 같이 살 집을 얻기 위해 돈을 모으려고 일했고, 난 친척집을 돌아다니며 살았다. 그래도 친척들이 부모님같이 잘 챙겨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노지훈은 "어렸을 때 꿈은 축구선수였다. 그런데 어느날 담임선생님이 인천에 가자고 하시더라. 병원 앞에서 '어머니가 많이 위독하시다'라고 말씀하셨다"라며 그때의 심경을 전했다. 노지훈의 둘째 누나는 눈물을 글썽거리며 "그래도 그 어린 것이 누나들 무너질까봐 슬픈 기색을 하지 않더라. '울어도 돼'라고 하는데 참는 모습이 더 슬펐다"고 철이 일찍 든 노지훈의 모습에 안쓰러운 기색을 표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