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안의 발라드’ 초보 발라더들, 두 번째 도전 시작

[연예팀] ‘내 안의 발라드’ 초보 발라더 김동현, 문세윤, 유재환, 윤현민, 장성규, 주우재가 두 번째 도전을 시작한다.

3월24일 Mnet ‘내 안의 발라드’는 공식 SNS를 통해 6회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발라드 앨범 발매를 위한 첫 번째 도전에 기적처럼 성공한 초보 발라더들은 지난주 두 번째 듀엣 무대 미션을 받고 팀별 연습에 돌입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장성규와 유재환이 이지훈의 ‘인형’을 부르자 백지영은 “유재환 씨가 너무 잘 맞춰줬다”라고 말하며 두 사람의 파트너십을 높이 사 기대를 모은다.

또 김재환은 박명수의 ‘바보에게 바보가’를 열창한 문세윤과 김동현의 무대를 보고 “투박한 느낌이 너무나 진심으로 와닿았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는다.

하지만 초보 발라더들은 두 눈을 질끈 감고 점수판을 제대로 쳐다보지 못할 정도로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점수가 공개되자 패널 이석훈과 백지영, 김재환은 입을 다물지 못하고 깜짝 놀라는 표정을 지어 초보 발라더들의 두 번째 도전 무대는 어땠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Mnet ‘내 안의 발라드’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에 방송 된다.(사진제공: Mnet)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