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사진=MBC 에브리원)


이원일 셰프가 ‘비디오스타’에서 사랑꾼 면모를 보인다.

24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위大한! 특집 내가 제일 잘먹어~’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돈스파이크, 테이, 이원일, 유투버 상해기, 수향, 푸메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결혼을 약 한달 앞둔 이원일 셰프가 ‘PD계의 설현’이라 불리는 예비신부와의 첫 만남을 공개할 예정이다.

결혼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이번 특집에 출연한 것에 대해 MC 산다라박이 “체중 관리를 하고 있을까봐 조심스럽게 섭외 전화를 드렸다”고 하자, 이원일은 “붓기만 빼고 있다. 붓기 빠지면 소현 누나랑 비슷할 거다”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했다.

또한 이원일 셰프는 예비신부와의 첫 만남 당시를 회상하며 “앞에 여러 피디님들이 앉아 계시는데 그녀밖에 안보였다”고 말하며 부끄러워했다.

이어 예비신부를 향한 사랑스러운 영상편지를 보내며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고.

한편, 이날 ‘위大한! 특집’ 주제에 걸맞게 이원일 셰프가 거침없는 먹방을 선보인다. 더불어 먹방에 대한 공신력 있는 과거 이력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데 과연 그 이력은 무엇일지.

남다른 음식 사랑을 자랑하는 예비신랑 이원일 셰프의 이야기가 펼쳐지는 이번 방송은 24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공개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