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의반 박주현 (사진=방송화면 캡처)

반의반 박주현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주현이 tvN 새 월화드라마 ‘반의반’에서 신인답지 않은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화제다.

지난 23일 방영된 tvN 새 월화드라마 ‘반의반’에서는 배우 박주현이 하원(정해인 분)의 첫사랑‘김지수’역으로 출연, 아름답지만 어딘가 신비로운‘김지수’를 완벽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서우(채수빈 분)와 마주앉아 혼자만의 생각에 빠진 듯 노르웨이의 이야기를 하는 모습은 어딘가 공허한 분위기를 풍기며 지수의 사연에 궁금증을 불러 일으키는가 하면,서우의 녹음실을 둘러보며 신기해 하는 눈빛은 순수함으로 가득 차 보는 이들로 하여금 기분 좋은 웃음을 짓게 만들었다.

또한, 하원과 자신을 만나게 하려는 서우에게 두려움에 차 초조해하며 도망가는 모습은 깊은 사연이 있는 듯, 지수의 상황을 단번에 이해시키며 극의 몰입을 극대화 시켰다.

하원을 절대 만날 수 없다는 지수, 그런 지수를 그리워 하는 하원. 이 둘 사이에 숨겨진 사연과 앞으로의 이야기에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모이고 있다.

한편, tvN 새 드라마 ‘반의반’은 24일 9시 방영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