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 (사진=MBC)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 (사진=MBC)


첫 방송부터 범상치 않은 장르물의 탄생을 알리며 안방극장에 화려하게 데뷔한 MBC 월화드라마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이 월요일 전체 프로그램 중 화제성 지수 1위를 차지했다.

24일 발표된 화제성 분석 회사 굿데이터코퍼레이션 자료에 따르면 ‘365’가 지상파, 종합편성, 케이블 등 모든 채널을 통해 방송된 전체 프로그램(드라마, 비드라마 통합순위) 중 어제 기준 가장 높은 화제성을 보여주며 1위를 차지, ‘365’에 대한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했다.

또한, 출연자 화제성 순위에서도 ‘365’의 두 주인공 남지현과 이준혁이 나란히 1, 2위를 차지하며 명품 , 장르물의 탄생을 알렸다.

‘365’는 전체 프로그램, 드라마 중에서 1위는 물론, 뉴스, 동영상, SNS 화제성에서도 압도적인 1위에 랭크되어 오늘 방송에 대한 기대감은 물론 어제 기록한 5.3%의 시청률의 상승을 기대케 하고 있다.

MBC가 6개월 만에 재개한 월화 드라마의 첫 주자로 야심 차게 선보인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은 완벽한 인생을 꿈꾸며 1년 전으로 돌아간 순간, 더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 버린 자들의 미스터리 생존 게임이다.

첫 방송부터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한 빠른 템포의 전개, 예측 불가의 반전과 쫄깃한 텐션을 선사한 스토리, 감각적인 영상미와 유연한 완급조절이 돋보였던 연출, 그리고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킨 배우들의 호연으로 시청자의 호평을 받았다.

한편, 첫 방송만으로도 압도적인 존재감을 입증하며, 화제의 중심에 선 ‘365’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