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심은진, 센 언니 이미지 해명? “사람 해친 적 없어”

[연예팀] ‘대한외국인’에서 베이비복스 출신의 심은진이 센 언니 이미지를 해명한다.

3월2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젝스키스 김재덕, 베이비복스 심은진, NRG 천명훈이 출연해 ’응답하라 1997‘ 특집으로 꾸며진다.

심은진은 “베이비복스는 태국에 진출한 1호 그룹이었다. 당시 베이비복스 홀도 있었다”며 한류 1세대 아이돌다운 위상을 실감케 해 눈길을 끈다. 이어 ”걸그룹 중에서 유일하게 힐을 신고 댄스를 췄다. 걸 크러시·섹시 콘셉트의 원조“라고 고백하며 자부심 넘치는 모습을 보인다.

심은진은 현재 출연 중인 MBC 드라마 ‘나쁜 사랑’에서 밝고 코믹한 캐릭터를 연기 중인데 MC 김용만은 “드라마에서 여러 캐릭터를 소화하다 보면 성격도 변하냐” 묻자 심은진은 “변하는 건 없다. 사람들이 베이비복스 때의 강렬한 이미지 때문에 굉장히 센 언니다, 무섭다고 하는데 한 번도 사람을 해친 적 없다. 알고 보면 귀여운 면이 되게 많다”며 적극 해명 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심은진은 실내건축산업기사 자격증을 보유해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활동하는가 하면 사진작가, 글 작가 등 다방면의 분야에서 활약 중인 것으로 드러나 ‘오늘의 에이스’로 큰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 된다.(사진제공: MBC에브리원)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