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정부·지자체 지침에 적극 협조"
구체적 변경사항은 추후 안내…"안정시 서울공연 개최 방안 마련중"
방탄소년단 월드투어 코로나에 휘청…일부 공연 취소·조정(종합)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월드투어 공연 일부를 취소하거나 일정을 조정한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24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일부 국가 및 도시의 경우, 공연을 정상적으로 준비하기 어려울 정도로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이에 따라 일부 공연은 취소 혹은 일정이 조정될 예정"이라고 안내했다.

빅히트는 "현재 당사는 공연 예정 국가 및 도시들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공연 취소나 일정 조정 등의 조치는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각 정부, 지자체, 공연장의 권고와 지침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방향으로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상세한 변경사항에 대해서는 각 국가 또는 개최 도시별로 따로 안내해 드리겠다"고 밝혔다.

빅히트는 "여러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예정된 공연을 진행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이미 취소된 서울 공연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될 경우 공연을 개최할 수 있도록 일정과 공연장을 확보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빅히트는 "아티스트와 관객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팬 여러분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방탄소년단은 다음 달부터 '맵 오브 더 솔(MAP OF THE SOUL) 투어'로 명명한 스타디움 규모 월드투어에 나설 예정이었다.

당초 한국, 미국, 캐나다, 일본, 영국, 독일, 스페인 등 세계 각국 총 18개 도시에서 38회가량 공연을 확정했다.

그러나 첫 공연인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공연은 중국발 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취소했다.

서울 공연은 4월 11·12·18·19일 4회에 걸쳐 총 20만명이 관람할 예정이었다.

이후 행선지인 북미와 유럽 등에서도 코로나19가 대규모로 확산하면서 공연 개최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서울 공연 취소로 미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 '리바이스 스타디움'에서의 4월 25∼26일 공연이 투어 출발지가 됐지만 이 경기장도 최근 운영 중단에 들어갔다.

당초 이달 하순 진행될 예정이던 유럽 투어 티켓 예매도 한 달가량 연기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1일 발매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로 전 세계에서 기록적 판매고를 세우며 더욱 확장된 인기를 보여줬다.

이후 새 월드투어로 세계 곳곳에서 팬들을 만나며 인기 열풍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됐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차질을 빚게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