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조, 인종차별에 분노 "코로나19=칭챙총?…미국인 그렇게 죽을 것"

한국계 미국 배우 존 조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 내 인종차별 문제가 불거진 것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23일 존 조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 바이러스를 두고 '칭챙총'이라고 하는 미국인들은 그렇게 죽을 것"이라며 "멍청이들"이라고 지적했다.

존 조가 언급한 '칭챙총'(CHING CHANG CHONG)은 중국인의 말 소리를 비하한 단어로 인종차별 목적으로 사용되는 표현이다.
존 조 /사진=AP

존 조 /사진=AP

존 조는 프랭크 숑의 인종 차별 관련 칼럼 또한 공유했다.

이 칼럼에서 프랭크 숑은 "병원 환자들이 우리 어머니에게 진료 받는 것을 거부하고 있다. 아시아계 학생들은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 인종 차별을 증명하는 것도 지쳤다"라고 지적했다.

'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으로 WTO가 펜데믹(pandemic·세계적 유행병)을 선포한 가운데 동양인에 대한 혐오의 시선이 거세지고 있는 상황이다.

할리우드에서 활동하는 동양계 배우 대니얼 대 킴, 시무 리우 등이 이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존 조는 한국명 조요한으로 6살 때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스타트렉 리부트 시리즈', '해롤드와 쿠마', '서치'를 통해 국내외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받았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