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사진=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세븐틴 (사진=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의 일본 두 번째 싱글에 대한 반응이 심상치 않다

4월 1일 발매되는 세븐틴의 일본 두 번째 싱글 ‘舞い落ちる花びら(마이오치루하나비라) (Fallin’ Flower)’가 연일 폭발적인 화제를 모으며 앨범 예약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어 발매 전부터 휘몰아치는 세븐틴의 거침없는 기세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세븐틴은 지난 9일 일본 라디오 방송 TOKYO FM ‘SCHOOL OF LOCK!’에서 타이틀곡 ‘마이오치루하나비라’를 첫 공개, 귀를 사로잡는 음색과 더불어 서정적인 멜로디는 많은 이들을 매료시킨 데 이어 19일에는 몽환적 분위기 속 예술적인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선보여 세간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특히 멤버 우지가 작사, 작곡에 참여하고 디노도 작사에 이름을 올려 진정성과 완성도를 더한 신곡 ‘마이오치루하나비라’는 ‘지금의 나는 떨어지는 꽃이지만 그 떨어짐이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는 희망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앞서 수록곡에 포함돼 일본 팬들의 관심을 모은 ‘웃음꽃’의 번안곡 ‘Smile Flower Japanese ver.’은 지난 19일 AbemaTV 최신 오리지널 드라마 ‘나만이 17살의 세계에서’에서 삽입곡으로 최초 공개돼 시청자를 비롯한 음악 팬들의 찬사를 낳으며 신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 같은 열광적인 반응에 힘입어 세븐틴의 일본 두 번째 싱글 ‘마이오치루하나비라’는 정식 발매 전임에도 불구하고 날개 돋친 듯 예약 판매량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어 글로벌 대세 그룹 세븐틴의 저력을 실감케 했다.

더욱이 세븐틴은 자신들만의 독보적인 음악성으로 매 앨범 성장을 거듭하며 전세계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기에, 이번 신보를 통해 찬란하게 개화할 세븐틴이 또 어떤 새로운 신화를 이룩할지 열도의 기대감은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한편, 세븐틴은 오는 4월 1일 일본 두 번째 싱글 ‘마이오치루하나비라 (Fallin’ Flower)’를 발매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