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돈스파이크, 작곡가→요식업 CEO “음식의 세계 아름다워”

[연예팀] ‘비디오스타’ 돈스파이크가 직업 포기 선언을 한다.

3월24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위大한! 특집 내가 제일 잘 먹어’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돈스파이크, 테이, 이원일, 유투버 상해기, 수향, 푸메가 출연한다.

돈스파이크는 여러 방송에서 음식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인 바 있다. 그 결과 2019년 국내에 바비큐 식당을 오픈해 어엿한 요식업 CEO로 자리 잡았다. MC 김숙은 “3년 만에 비디오스타에 출연했는데 그 사이 직업이 바뀌었다”고 하자 돈스파이크가 “직업이 작곡에서 고기로 바뀌었다. 음식의 세계가 훨씬 아름답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그는 “한 광고사의 요청으로 고기 관련 피아노 협주곡을 썼다”고 밝히며 “그 계기로 작곡가와 요식업 CEO 두 가지 직업에 대한 욕구를 모두 채울 수 있었다”고 털어놓는다. 또 음식 철학에 대한 자신만의 소신도 밝힌다. 닭을 좋아하지만 치킨은 먹지 않는다는 것. 이에 모두가 놀라자 돈스파이크가 치킨을 먹지 않게 된 이유에 대해 설명하지만 모두가 공감하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 된다.(사진제공: MBC에브리원)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