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랫말싸미' (사진=tvN)

'노랫말싸미' (사진=tvN)


'케이팝 어학당-노랫말싸미'에 글로벌 케이팝 디바 에일리와 트로트 프린스 박현빈이 출격한다.

23일(월) 오후 7시 50분 방송되는 '노랫말싸미' 선생님으로 에일리와 박현빈이 나선다. 두 사람은 2인 2색 수업으로 싸미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먼저 에일리는 '노랫말싸미'를 방문한 최연소 선생님으로 등장부터 싸미들의 환호성을 불러일으킨다. 싸미들은 "한국어를 배울 때 빼놓을 수 없는 노래"라며 열렬한 호응을 보냈다는 후문. 특히 '슈퍼스타K'로 특별한 인연을 자랑하는 그렉과 듀엣 무대를 선보여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들었다고.

에일리는 한국 가사 중 어떤 점이 가장 힘들었냐는 질문에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처럼 시적인 표현들이 어렵게 느껴졌다"고 고백한다. 해외 출신인 에일리 또한 외국인 싸미들이 느꼈던 감정과 어려움에 공감하며, 그 어느 때보다도 싸미들이 이해하기 쉬운 수업을 예고한다. '보여줄게'를 수업 곡으로 택한 에일리는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발음법과 감정 이해를 돕는 상황 설명 등으로 싸미들의 집중력을 끌어모은다. 또한 이날 에일리의 퍼포먼스 중 트레이드 마크를 그대로 재현하기 위해 특급 아이템이 도입된다고 해 궁금증이 증폭된다.

박현빈의 수업은 "이제까지 이런 수업은 없었다"는 선생님의 말과 함께 자신만만하게 시작한다. '오빠만 믿어'를 첫 곡으로 선정한 박현빈은 생각보다 쉬운 노래가 아니라며 싸미들을 위해 꼼꼼하게 노랫말을 알려준다. 트로트를 잘 부를 수 있는 발성과 비음 내는 방법, 무대 매너를 완성하는 몸짓 등 다채로운 팁이 쏟아질 예정.

이어 다른 트로트 곡들과 차별화되는 '사랑'과 '유혹'의 내용을 담은 '앗! 뜨거'와 '샤방샤방'의 가사를 수업해 재미를 더한다. MC 이상민은 "정말 현실적으로 자세히 가르쳐준다", 장도연은 "설명해도 흡수가 안되는데 바로 보여주니까 알겠다"며 박현빈의 수업 방식에 박수를 보냈다고.

'노랫말싸미' 제작진은 "케이팝을 통해 외국 친구들과 한국어와 한국 문화에 대해 배우는 즐겁고 유익한 시간이었다. 최선을 다해 자신들의 노래에 담긴 한국 문화와 노래법을 가르쳐 준 1타 가수 선생님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드린다. 이 기회를 통해 해외에서 케이팝의 인기를 넘어 케이컬쳐의 인기까지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에일리와 박현빈의 에너지 넘치는 수업은 23일(월) 오후 7시 50분 방송되는 tvN '케이팝 어학당-노랫말싸미' 최종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