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경·박신혜, 영상 특별 기도회 홍보
이성경 "영상 통해 예배 감사" 찬송가 열창
박신혜 "코로나19 극복하자"
배우 이성경-박신혜./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성경-박신혜./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성경이 온라인 예배 영상에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배우 박신혜의 특별 기도회 응원 영상까지 공개 돼 해당 교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성경은 지난 13일 영훈오륜교회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21일간 나라와 민족을 위한 영상 특별기도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온라인으로 진행한 예배다.

영상에서 이성경은 "할렐루야 배우 이성경 장로입니다. 살아계신 하나님을 사랑하고 찬양합니다"라며 찬송가 '원하고 바라고 기도합니다'를 열창했다.

또한 이성경은 영상 특별 기도회 홍보영상에도 등장해 "성전에 모여서 뜨겁게 하나님을 찬양하고 예배할 수 있었던 그때가 얼마나 축복이었는지 새삼 깨닫게 되는 것 같다"며 "영상을 통해서도 예배할 수 있게 하신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드린다. 이럴 때일수록 영상 특별 기도회를 통해 이 땅의 두려움이 가득한 곳곳에 하나님의 사랑을 전할 수 있는 모두가 되기를 간절히 기도하겠다"라고 말했다.

영훈오륜교회 유투브 채널에는 이성경뿐만 아니라 배우 박신혜의 홍보영상도 함께 게재 돼 있다.

박신혜는 "하나님의 평강이 모든 성도님들에게 가득하길 축복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주일에 함께 모여 예배하는 것조차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요즘이지만, 기본적인 예방수칙들을 잘 지키고 각자의 자리에서 코로나19를 잘 극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비록 영상이지만 우리가 함께 마음을 모아 예배하는, 얼마 남지 않은 영상 특별 기도회에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 사랑하고 축복한다"고 덧붙였다.

정부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단체 모임, 종요 집회 자제 등을 권고하고 있다. 대부분 교회가 온라인 예배를 진행하는 가운데 몇몇 대형 교회들은 오프라인 예배를 고집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성경과 박신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몸소 실천하며 온라인 예배를 홍보하는 것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성경은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에 출연했으며, 박신혜는 영화 '콜'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콜'은 당초 3월 초 관객을 만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개봉을 미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