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모델은 선미, 확실한 색이 있는 게 좋다"
"대배우 보다 좋은 사람이고 싶어"
"가장 행복하게 만드는 것은 나 자신"
"과거엔 우울했지만 현재는 만족…세월이 날 바꿔"
'텐스타' 4월호 표지 모델 연우./ 사진제공=텐스타

'텐스타' 4월호 표지 모델 연우./ 사진제공=텐스타

배우 연우가 종합 엔터테인먼트 매거진 '텐스타'(TEN Star) 4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텐아시아가 발행하는 '텐스타'는 23일 연우와 함께한 4월호 화보를 공개했다.

연우는 봄 분위기가 물씬 느껴지는 의상으로 여성스럽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또한 시선을 사로잡는 오렌지 컬러 재킷으로 걸크러쉬한 반전 면모를 드러냈다. 스트라이프 레드 쇼트 수트로는 유니크하고 섹시한 모습을 보여주는 등 다채로운 스타일을 소화하며 팔방미인 면모를 자랑했다.
연우 '텐스타' 4월호 표지 장식…러블리부터 섹시까지 '변화무쌍'

'텐스타' 4월호 연우 화보./ 사진제공=텐스타

'텐스타' 4월호 연우 화보./ 사진제공=텐스타

지난해 tvN 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를 통해 본격적으로 연기를 시작한 연우는 채널A 드라마 '터치'에 이어 SBS 드라마 '앨리스'까지 연달아 캐스팅되면서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연우의 롤모델은 선미다. 그는 "선미 선배님은 확실한 색이 있다. 자기만의 색이 있는 게 너무 좋다. 볼 때마다 멋있어서 나도 저런 사람이 돼야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연우 '텐스타' 4월호 표지 장식…러블리부터 섹시까지 '변화무쌍'

연우 '텐스타' 4월호 화보./ 사진제공=텐스타

연우 '텐스타' 4월호 화보./ 사진제공=텐스타

자신의 삶에 만족하고 있다는 연우는 "나를 가장 행복하게 만드는 것은 나 자신이다. 사춘기도 겪었고 방황도 해봤는데 그냥 좋은 건 다 나 때문이라고 생각하면 마음이 후련하고 편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한때는 굉장히 부정적이었던 적도 있고 우울할 때도 있었지만 세월이 나를 바꿨다. 많은 경험을 하고 다양한 사람들을 겪으면서 스스로를 돌아보고 안 좋은 영향을 주는 행동 같은 건 고쳐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연우는 "대배우가 되거나 영향력이 있는 사람이 되기보다는 그냥 좋은 사람이고 싶다"며 "좋은 사람, 건강한 정신을 가지고 싶다"고 강조했다.
연우 '텐스타' 4월호 화보./ 사진제공=텐스타

연우 '텐스타' 4월호 화보./ 사진제공=텐스타

연우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 비하인드 컷은 오는 25일 발매되는 '텐스타' 4월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디렉터: 노규민
포토그래퍼: 장한(선인장)
헤어: 제니(콜라보엑스)
메이크업: 슬기(콜라보엑스)
스타일: 태유나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