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안보현(사진=JTBC)

이태원 클라쓰,안보현(사진=JTBC)


배우 안보현의 활약에 힘입어 ‘이태원 클라쓰’가 유종의 미를 거뒀다.

안보현은 22일 오늘 종영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만병의 근원, 웹툰 싱크로율 100% 악역 장근원 역을 맡아 매회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악역의 스펙트럼을 선보였다.

안보현은 찌질한 악역, 짠 내 나는 악역, 흑화 된 악역 등 1차원적인 악역에서 그치지 않고 표현해 낼 수 있는 악역의 다양한 모습을 완벽하게 그려냈다.

‘이태원 클라쓰’의 흥행의 일등공신으로 불리며 매회 화제의 중심에 있던 안보현은 극의 첫 회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주목을 받았다.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소화하기 위해 대사 하나, 장면 하나에 고민을 거듭했던 안보현은 캐릭터의 양면성을 시청자들로 하여금 납득할 수 있게 유약한 내면과 강렬한 카리스마, 공허한 눈빛과 스스로를 멈출 수 없는 섬뜩한 존재감을 압도적으로 선보이며 호평을 받았다.

데뷔이래 처음으로 악역 연기에 도전한 안보현은 “’이태원 클라쓰’를 마지막까지 사랑해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더불어 ‘장근원’이란 캐릭터에게 보여주신 사랑 역시 너무나 감사하다. 여러분의 응원 덕분에 ‘장근원’을 마지막까지 집중해서 연기할 수 있었다. 함께한 감독님과 작가님 그리고 모든 스태프분들과 동료 배우들께 감사하며 좋은 작품으로 또다시 인사드리겠다.”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렇듯 새로운 믿고 보는 배우로 등극한 안보현의 다음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