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2 (사진=방송캡처)

플레이어2 (사진=방송캡처)



배우 허성태가 성공적인 콩트 데뷔전을 펼쳤다.

허성태는 21일 방송된 tvN '플레이어2'에서 꾸며진 '마이 리틀 플레이어' 특집에 출연하여 생애 처음으로 콩트를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게스트로 등장하며 조금 수줍은 표정의 허성태는 "꽁신에게 콩트를 배우러 왔다"라며 시작부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뒤이어 연기 시범을 보여달라는 부탁에는 대표작인 영화 '범죄도시'의 독사 역할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나 부끄러워하다가도 막상 연기가 시작되자 돌변한 눈빛으로 몰입하며 영화의 명대사 '니 내 누군지 아니'까지 녹여내 순식간의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이미 연기로는 정평이 난 허성태지만 콩트는 처음 해보는 거라며 걱정한 것도 잠시, 콩트의 기본이라는 분장에도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앞장서며 열정을 보여주었다. 심지어 콧물 분장도 마다하지 않은 허성태는 콧물 분장을 먹어도 되는 거냐며 엉뚱한 질문으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콩트에 완전히 녹아든 허성태는 앞서 오프닝에서 보여주었던 '범죄도시'의 명장면을 즉석에서 콩트 버전으로 귀엽게 재해석하여 콩트 우등생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이어진 랜덤 상황극에서도 '오랑우탄이 기자 회견장에서 술 주정을 하고 있다'라는 다소 복잡한 설정을 미친 연기력으로 소화하며 '역시 허성태'라는 찬사를 받았다.

명품 배우라는 수식어를 넘어서 여러 예능에 차례로 등장해 숨겨둔 예능감을 마음껏 보여준 허성태는 이번 방송을 통해 예능의 기본이라고 하는 콩트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예능인 허성태로 자리매김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