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사진=KBS 2TV)

어서와 (사진=KBS 2TV)



‘어서와’ 김명수-신예은-서지훈-배기의 솔직 발칙한 반전 모습들이 고스란히 담긴, ‘첫 방송 기념’ 촬영장 비하인드가 대방출됐다.

오는 25일(수)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는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여자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 드라마다. 네 개의 티저 포스터로 독보적인 분위기를, 두 개의 메인 포스터로 환상 동화를 예고했고, 더불어 다섯 청춘들의 이야기가 담긴 라테빛 단체 포스터까지 오픈되면서 새봄에 어울리는 ‘힐링 드라마’ 탄생을 예감케 하고 있다.

무엇보다 김명수-신예은-서지훈-배기가 극중 캐릭터와는 정반대로, 친근하고 대담하며 거침없는 모습을 펼쳐내고 있는 ‘깜짝 촬영장 뒷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먼저 때때로 인간 남자로 변신하는 특별한 고양이 홍조 역을 맡은 김명수는 사람을 끊임없이 반기는 강아지와 가까운 매력을 보여주며 현장을 빛냈다. 김명수는 같이 출연하는 배우 안내상이 추울까 봐 등을 내주는가 하면, 누구에게나 먼저 다가가서 인사하는 모습으로 촬영장의 ‘친절보스’로 등극했다.

사람에게 상처받아도 사람이라면 좋아하고 따르며 지키려 하는, 강아지 같은 성격의 소유자 김솔아 역의 신예은은 오히려 고양이처럼 높은 곳을 두려워하지 않는 대담한 성향을 보여줘 현장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신예은은 지붕으로 올라가는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사다리를 타면서도 무서워하기는커녕 밝게 웃으며 걱정하는 스태프들을 안심시켰다. 또한 무엇이든 신기해하면서 이리저리 들여다보는, 궁금증 많은 눈빛을 빛내 ‘호기심보스’ 면모를 드러냈다.

잡힐 듯 잡히지 않는 샴고양이처럼 혼자를 자처하며 인간관계를 멀리하는 공방 카페 주인 이재선 역의 서지훈은 촬영이 끝난 후면 본연의 순한 모습으로 돌아와 동료 배우들, 스태프들을 배려, ‘순둥보스’다운 매너를 발휘했다. 촬영장에서는 항상 스태프들의 말을 경청하며 끊임없이 도움을 안기던 서지훈은 촬영이 시작되면 180도 바뀐 ‘고양이를 닮은 눈빛’을 발산하며 쉽게 다가갈 수 없는 이재선의 분위기를 자아내 스태프들의 찬사를 끌어냈다.

특히 김명수와 함께 호흡을 맞춰 사람으로 변하는 고양이 홍조 역을 연기하는, 고양이 배기는 드라마 속 점잖은 자태와는 달리 카메라만 보이면 앞발을 뻗어 렌즈를 치는 장난기 가득한 모습으로 현장을 달궜다. 배기는 촬영에 앞선 리허설에서는 앞발을 들며 유쾌한 포즈를 취하다가도, 정작 촬영이 시작되면 속전속결로 아름다운 눈빛을 흩뿌리는 프로다운 열정을 발산해 현장을 매료시켰다.

제작진은 “김명수-신예은-서지훈 그리고 배기까지, 모든 배우들의 호연이 대단했다. 촬영이 진행될수록 스태프들 모두 ‘다시없을 캐스팅’이라며 입을 모았다”라며 “이제 3일 후면 ‘어서와’ 힐링 타임이 시작되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어서와'는 오는 25일 수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