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억의 사랑 (사진=JTBC)

77억의 사랑 (사진=JTBC)



‘비정상회담’의 멤버들이 77청춘남녀를 찾았다.

23일(월) 방송되는 JTBC ‘77억의 사랑’에는 ‘비정상회담’의 멤버였던 타일러, 알베르토, 샘오취리가 출연해 77청춘남녀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눈다.

최근 진행된 ‘77억의 사랑’ 녹화에서는 알베르토가 직접 전 세계의 이슈로 떠오른 ‘코로나19’를 주제로 들고 나타났다. 이어 타일러와 샘오취리 그리고 77청춘남녀들은 각국을 대표해 나라별 현 상황을 전했다.

이와 더불어 각국에서 퍼지고 있는 ‘코로나19’의 원인에 대한 충격적인 루머를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일본에서는 ‘미국 독감이 코로나일 수 있다’는 루머를 전해 미국의 타일러와 조셉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또한 러시아의 막심은 ‘러시아 사람들은 한국 사람들이 다 신천지를 믿는다고 생각 한다’는 내용의 루머를 전했고 3MC 신동엽, 유인나, 김희철이 이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비정상회담’의 타일러-알베르토-샘 오취리와 77청춘남녀들이 들려주는 전 세계의 ‘코로나19’의 생생한 소식은 23일(월) 방송되는 ‘77억의 사랑’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