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사진=방송캡처)

이태원 클라쓰 (사진=방송캡처)



‘이태원 클라쓰’의 권나라가 마침내 주체적인 행복을 찾았다. ‘장가’를 내부 고발한 후 자신의 진짜 행복을 찾은 그녀는 소신은 물론 여유까지 갖춘 진짜 어른으로 성장해 의미를 더했다.

권나라는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이태원 클라쓰’ 마지막 회에서 자신의 행복을 되찾는 오수아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그려냈다.

‘장가’와 장대희 회장(유재명 분)이 무너졌다. 오수아가 복잡한 눈빛으로 검찰로 향하고, 이어서 김 실장이 그녀에게 “내부 고발자, 어디서도 써주지 않을 거야”라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바로 오수아가 ‘장가’를 고발한 것.

오수아는 악착같이 버텼던 ‘장가’에서 마침내 짐을 챙겨 나왔다. '장가’에 맹목적으로 충성했다는 샐러리맨 김 실장에게 미소 짓는 모습은 오수아가 다른 이들의 지시에 따르는 수동적인 인물이 아님이 잘 드러나는 대목이었다.

박새로이(박서준 분)가 ‘장가’를 인수하면서 복수에 성공한 날, 오수아는 박성열(손현주 분)의 묘를 찾았다. 그녀는 박새로이를 축하하면서, “아저씨한테 대학 등록금 빌릴 때, 세 배로 갚는다고 했었어. 이 정도면 충분했을까?”라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충분하다는 그의 답에 “나도 이제 마음 편히 진짜 내 삶을 살 거야”라는 다부진 마음를 내비치기도.

특히 오수아는 “네 복수도 다 끝났고, 나도 부탁 하나만 해도 될까? 행복하게 살아줘”라고 진심을 고백했다. 참아왔던 깊은 한숨을 쉬며 그간의 응어리를 토해내면서 박성열의 묘를 돌아보며 아련하게 미소 짓는 모습은, 비로소 오수아가 자신은 물론 남까지 살필 수 있는 진정한 어른으로 성장했음을 알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오수아 표 행복이 그려졌다. 이태원에 레스토랑을 차린 그녀는 소문을 듣고 찾아온 조이서(김다미 분)를 “사장이 예쁘잖아~”라며 능청스럽게 반겼다. 이에 조이서가 자신이 박새로이와 사귄다고 하자 “너라면 안심이야. 새로이 잘 해줘”라고 진심으로 축하했다. 그런 뒤 가게에 면접을 보러 온 셰프(박보검 분)를 채용하는 쿨한 사장님의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권나라는 인생의 은인을 위해 탄탄대로가 보장된 앞날을 기꺼이 포기하는 의리와 소신이 있는 오수아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권나라는 오수아의 성장에 맞춰 눈빛, 표정, 의상 등 디테일한 변주를 선보여 인물의 변화를 극대화했다. 특히 10여 년에 걸쳐 품어온 진심을 내비치며 ‘진짜 오수아’ 그 자체로 돌아오는 장면에서 호흡까지 조절하는 절제된 감정 연기로 몰입도를 배가시켰다.

이처럼 권나라는 한층 성장한 연기력으로 오수아와 ‘이태원 클라쓰’의 완성도를 높였다. 남다른 캐릭터 분석, 표현력으로 첫사랑의 새 지평을 열며 클라쓰가 다른 활약을 펼친 권나라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권나라는 현재 신중하게 차기작을 검토 중으로 이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