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태원 클라쓰' (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태원 클라쓰' 유재명이 박서준에게 무릎을 꿇었다.

2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최종회에서는 장대희(유재명 분)의 '장가' 인수합병를 두고 박새로이(박서준 분)에게 애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수아(권나라 분)는 장가 비리를 고발했고, 검찰은 장가를 압수수색했다. 장근수(김동희 분)는 "빠져나갈 구멍이 없다. 회장님도 출석하셔야 할 것 같다"라고 했지만, 장대희(유재명 분)는 "나 혼자 다 뒤집어쓰면 돼. 다른 건"이라고 물었다. 장근수는 "상장폐지 위기로 이사회에선 매각을 고려하고 있다. 그나마 좋은 조건으로 인수하겠단 곳이 한 곳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장근수는 "더 이상 방법이 없다. 아버지가 제일 좋아하는 사자성어 '약육강식'. 말 그대로 약해진 저흰 먹힌 거다"라고 밝혔다.

장가가 무너질 위기에 처하자 장대희는 박새로이에게 찾아갔다. 박새로이는 "장가라는 이름을 쓰기엔 기업 이미지도 그렇고"라고 운을 뗐다. 장대희는 "진심으로 사죄하네. 박부장과 자네에게 몹쓸짓을 했어. 잘못했네. 이걸로 다 털어주게나"라며 박새로이에게 사죄하며 큰절을 했다.

박새로이는 "바라던 그림인데 마음이 좋지만은 않네요. 근수보기 민망합니다. 그만 고개 드시지요"라며 "제가 호구로 보이십니까. 저는 장사꾼입니다. 기업 인수를 다 잃고 하는 사과가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비즈니스 하세요. 회장님"이라며 장대희에게 완벽한 복수를 했다. 이후, 박새로이는 이사회에서 장가를 인수합병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